내가 앙쥬에게 주고 싶은 삶

Posted 2011.09.30 09:57



에밀 아자르 <자기앞의 생> 中

앙쥬가 우리 집에 온지 어언 5년이 됐다.

주인이라면 금세 무한한 신뢰를 보이는 여느 강아지와는 달리
앙쥬는 누구에게나 순하고 착했지만 어떤 면으론 무덤덤했던 강아지였다.
앙쥬에 대한 내 짝사랑은 가히 애처로운 수준이었다;
앙쥬가 유난히도 좋아하던 Titus가 눈물이 날 정도로 질투가 나 그가 우리 집에 오는걸 싫어했으니까ㅋㅋ

그랬던 앙쥬가 하루하루 날이 갈수록 나에 대한 사랑과 믿음이 깊어지는걸 느낀다. 요즘들어 서로 교감이 더 늘었달까.


3년 전 캐나다를 떠났던 내 선택에 앙쥬의 삶을 1%도 고려안했던게 새삼 떠올랐다.
세상에, 난 앙쥬에게 무슨 짓을 한거지?? 초록색 풀밭과 해변가 산책을 빼앗았어.
앙쥬에게 선택권도 주지 않고 앙쥬의 작은 모험과 행복을 뺏아가버리다니 난 정말 무능한 주인ㅜㅜ
 
이제 우리 앙쥬에게 내가 살고 싶은 삶을 주고싶다.
앙쥬를 지독하게 사랑게됐으니까 앙쥬가 행복했으면 좋겠어.
같이 캠프도 가고, 생일 파티도 하고, 좋은 추억 많이 만들어줄꺼야.

사랑해 앙쥬야 쪽쪽♡
신고
  1. | 2011.10.19 09:34 신고 | PERMALINK | EDIT | REPLY |

    그래서 난 뽀글이를 보면서 넌 캐나다 살아서 좋겠다, 이러고 있지요.

Add a comment
« PREV : 1 : ··· : 727 : 728 : 729 : 730 : 731 : 732 : 733 : ··· : 765 : NEXT »